우리강, 우리 하천 물과 함께 여행하다